이상헌 의원, "관광수지 적자 새로운 관광산업 필요"
10년 이내 반려동물 산업 규모 6조 육박, 인증제도 등
반려동물 '가축'에서 벗어난 하나의 '문화'로 접근해야

반려동물산업, 농식품부서 문체부로 이관 움직임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9-11-08 14:21:56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상헌 의원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반려동물 산업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문화체육관광부로 업무 이관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이같은 배경은 현재 관광수지 적자가 계속되는 가운데 새로운 관광산업으로 반려동물 산업을 지원해야 한다는 주장때문이다.

이상헌 의원(울산 북구)은 5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미래를 위한 새로운 관광산업의 관광상품화에 대해 언급했다.

 

반려동물 산업을 미래 새로운 관광산업으로 지원하기 위해서는 이와 관련된 모든 업무를 문화체육관광부가 관할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상헌 의원은 문체부에서 주최한 '2019 관광산업 일자리박람회'에서 반려동물 관련 직업의 언급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반려동물 연관 산업의 규모가 2027년까지 6조에 육박할 것을 함께 언급하며 다각적인 분야에서 반려동물 산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시장 규모와 산업의 성장에 발맞춰 많은 지자체에서도 테마파크와 동반숙박시설 등 반려동물 문화시설을 대대적으로 조성하고 있다."면서도 "현재 반려동물 산업은 '동물'이라는 이유로 동물보호법 상 농림부에서 일괄 관할하고 있는 실정"임을 지적했다.

이 의원은 "이제 반려동물은 '가축'으로서 접근하기보다 하나의 '문화'로 접근해야하며 이는 관광산업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면서 "농림부에서 일괄 관할하는 것은 더 이상 시대적 흐름에도 맞지 않는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또 ​"국내 반려동물 시장이 약 10년 내로 6조원대로 치솟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시장의 규모를 재 언급하고, "올바른 관할과 지원이 필요한데, 이 관할과 지원이 문체부로 이관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시행하고 있는 '인증제도'를 언급하며 반려동물 문화시설 및 관광산업에도 적용시켜 반려동물 산업이 미래 신관광산업의 트렌드를 선도할 수 있도록 방안을 강구해주길 당부했다.

이자리에서 ​문체부 장관은 "반려동물 관련 산업 관할·지원의 이관은 관련부처와 협의 후 신중히 검토하겠다."며 "현재 실시 중인 '한국관광품질인증제'는 시설과 서비스에 한정돼 있는데 이를 반려동물 시설에도 적용하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이런 움직임에는 국회 내에서도 식용견, 보신탕에 대한 반감이 확산되면서, 더 이상 반려견을 가축으로만 보는 것에서 하나의 국내 관광산업의 경쟁력으로 국내 애완동물에 대한 인식을 돌려야 한다는 의견이 많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국내동물시민단체인 동물해방물결 관계자는 "잔혹한 도축을 묵인하고, 식용견을 버젓이 팔고 먹는 식문화에 정부의 방치가 오히려 해외 관광객 유치와 더불어 관광상품 수요의 한계점이 있다."라며 "이번 의견에 적극 찬성하며 우리가 강조해온 생명경시 풍토가 사라져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