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수영연맹, 뇌물비리 임원에게 징계부가금 면제 특혜
금품수수·횡령 등 비리 임원 6명 징계부가금 눈 감아줘
뇌물 비리 인사 부과 스포츠공정위 '징계부가금' 어겨
노웅래 의원, 규정대로 부과시, 최대 26억여원 추징해야

2017 국감 스포츠계 비리 뜨거운 감자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7-09-22 08:10:21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대한수영연맹이 '체육계 대사면'으로 논란이 된 비리 임원들에게 징계부가금까지 면제해준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노웅래 의원(더불어민주당, 마포갑)이 대한체육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대한수영연맹이 부정청탁·뇌물수수·공금횡령 등의 혐의로 제명된 임원 6명을 사면해주면서 징계부가금까지도 면제한 것으로 확인됐다.

2016년 3월 대한수영연맹 임원 6명은 ▲국가대표 선수 선발 관련 금품수수 ▲각종 대회시설 시공업체로부터의 뇌물수수 ▲보조금 횡령 등의 혐의로 제명됐다.
 
하지만 법정형을 구형했던 검찰수사와는 달리 대한체육회는 이들 중 5명에게 '체육계 대사면'이라는 이름하에 징계를 감면해줘 '대한체육회장의 측근 챙기기'가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특히 전 대한수영연맹 이사 정 모씨의 경우 수영 국가대표 선수 선발 과정에서 3억3000만 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징역 2년 6월에 추징금 3억2904만원 까지 선고받아 제명됐지만 징계부가금은 부과되지 않았다.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 규정에 따르면 "징계 사유가 금품 및 향응 수수, 공금 횡령"인 경우, 해당 금액의 최대 5배까지 징계부가금을 부과할 수 있다. 이들 6명이 부적절하게 받은 금액을 모두 합해 부과했을 경우, 최대 26억여 원 까지 추징해야 한다는 계산이 나온다.
 
노웅래 의원은 "대한수영연맹이 규정을 어기면서 까지 ‘제 식구 감싸기’ 식으로 징계부가금을 면제해준 건 비리청산 의지 자체가 없다는 것"이라 비판하며 "주무부처인 문체부가 철저히 진상을 파악하고 엄중 처벌하지 않으면 적폐는 또 다른 적폐를 낳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노웅래 의원은 2017년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 기간 동안 '체육계 적폐청산 시리즈' 자료를 배포해 체육계의 문제점을 진단하고 개선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