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래 장관 19일 발사 예정 앞두고 환경위성센터 방문
조명래 장관, "아시아 환경협력 과학 토대" 지시
미국, 유럽보다 2~3년 먼저 발사 '환경위성'의미
미세먼지 영향보다 면밀 관측 발생원인 규명 이바지

세계 첫 환경위성 발사까지 '이상무'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20-02-13 15:03:04
  • 글자크기
  • +
  • -
  • 인쇄

▲센터는 2018년에 건립, 지하1층, 지상3층(연면적  

2,917m2)으로 정지궤도 위성 자료 수신을 위한 9m

파라볼릭 안테나, 위성자료의 연속 수신・처리예보

지원을 위해 무정전 설비(UPS, 비상발전기) 보유하고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전산장비 폐열 회수 외기도입

 항온항습 등 저탄소 기술 도입도 갖췄다.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세계 최초 환경위성 발사가 5일 만으로 다가왔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13일 오후 국립환경과학원 환경위성센터를 방문, 2월 19일 오전(한국 시각) 발사예정인 '세계 최초 정지궤도 환경위성(천리안위성 2B호)' 사업의 추진 현황을 보고받고 준비 상황을 점검했다.

이번 현장방문은 올해 환경부 업무보고를 계기로, 중점 추진과제로 제시됐던 미세먼지의 과학적 관측을 위한 환경위성 사업의 추진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이뤄졌다. 

환경위성은 올 1월 5일 우리나라를 출발, 현재 남미 기아나 우주센터에서 2월 19일 오전 발사 전까지 연료 주입, 발사체 결합 등 마지막 준비를 하고 있다.  

발사 이후부터 우주궤도상 시험기간(2020년 2월∼2020년 말) 동안 환경위성센터는 그동안 개발한 환경위성 자료처리 기술을 최종 점검과 앞으로 자료 수신 및 자료처리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여러 상황에 대비하는 등 초기 시험과정에 돌입한다.


환경위성은 한반도 및 동아시아 지역의 대기오염물질과 기후변화 유발물질을 관측하며, 미국, 유럽보다 2~3년 먼저 발사되는 '세계 최초의 정지궤도 환경위성'으로 큰 의미가 있다.
 

특히, 중국 등 국외에서 유입되는 미세먼지의 영향을 보다 면밀하게 관측하고 발생원인을 규명하는데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환경위성의 관측범위는 동쪽 일본으로부터 서쪽 인도네시아 북부와 몽골 남부까지로 20여 개 아시아 국가가 포함된다.
 

환경부는 베트남 등 주요 국가를 대상으로 지상원격관측장비를 설치하고 환경위성과 연계, 올해부터 아시아 환경위성 활용 체계(플랫폼)를 추진할 예정이다.
    
태국 등과 같이 대기오염이 심각하거나 측정장비가 부족해 대기오염 현황 파악이 어려운 국가들에 위성 자료와 함께 우리나라의 선진 기술도 적극적으로 제공해 아시아 자국 내 대기오염 해결 역량을 높이고 아시아 대기환경 감시를 총괄할 계획이다.

조 장관은 지난해 11월 25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대통령 기조연설에서 언급된 바와 같이 "이번 정지궤도 환경위성을 계기로 아시아 국가들과 환경협력을 더욱 강화한다."며 "우리나라가 환경위성 선진국이 될 수 있도록 아시아 환경위성 활용 체계를 비롯해 주도적으로 국제적 협의체를 구축하는 등 아시아 환경협력의 과학적인 토대를 마련하라"고 센터 관계자들에게 지시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