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서울시 여성‧보육 정책평가 6년 연속 수상
성 평등 부모와 아이 함께 행복한 서울 만들기평가
여성 1인 가구 SS존 조성 여성 일자리 등 굿 평가

관악구, 여성 보육 정책 가장 우수 쾌거

이은주 | jazz0814@hanmail.net | 입력 2019-11-11 08:09:53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이은주 기자]서울시 25개 구청 중 관악구가 '2019 여성·보육 정책종합평가'에서 6년 연속 수상이라는 영예를 안았다. 여성·보육정책 평가는 '성 평등하고 부모와 아이가 함께 행복한 서울 만들기'를 목표로 '실질적 성 평등 구현', '보편적 돌봄 체계 구축' 2개 분야에 대해 심사 하는 평가다.


서울시는 1월부터 9월까지 자치구가 추진한 실적을 바탕으로 ▲성 주류화 정책 확산 ▲여성 일자리 및 안전 환경 조성 ▲여성권익 증진 ▲믿고 맡기는 보육인프라 확충 ▲맞춤보육·함께 키우는 보육활성화 ▲안심보육환경 조성 등 6개 항목 15개 지표에 대한 종합평가를 실시했다.

관악구는 서울시 자치구 중 여성 1인 가구 비율이 가장 높은 만큼 '여성이 안전한 생활환경 구축'에 노력, 여성 일자리 및 안전 환경 조성 분야에서 특히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구는 여성 1인 가구 대상 범죄 및 각종 생활위험 방지와 안전한 생활환경 구축을 위한 여성 1인 가구 SS존(Safe Single Zone)을 조성하고, 경력단절여성을 위한 취업과 창업 강좌 운영과 맞춤형 취업기회 제공을 위한 '나를 알고 job을 찾자'행사 개최하는 등 적극적인 여성 일자리 정책을 펼쳐왔다.  


관악구는 보편적 돌봄 체계 구축을 위한 국공립어린이집 확충, 지속적인 어린이집 지도점검, 보육교사 아동학대 예방교육 등 안심보육환경 조성에도 힘써왔다.


오는 12월 여성가족부 주관 '여성친화도시 인증'을 목표로 여성의 성장과 안전을 도모하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관악구는 '희망일자리만들기'5년 연속 우수구로 선정됐다. 구청 전 부서에서 관내 영세업체 찾아 애로사항 듣는 기업방문으로 좋은 평가 받았다. 그 원동력은 낙성벤처밸리 조성, 청년창업 활성화, 사회적경제 활성화 등 지속가능한 일자리 늘리기가 큰 효과를 봤다는 평가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6년 연속 수상이라는 금자탑을 쌓아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도 여성과 아이들이 더불어 행복하고 안전한 관악구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은주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