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쿱생협그룹 외 8개 법인 양질의 일자리 창출
17일까지 아이쿱생협그룹 등 8개 법인, 10개 부문
블라인드 채용 방식 도입 편견 차별적인 평가 제거
2019년 최저시급 1만원 시대 선언 등 노동 존중
세이프넷 친환경 유기식품 넘어 라이프케어 서비스

세이프넷 SAPENet 공동 공개채용

유혜리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9-11-11 08:32:38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유혜리 기자]세이프넷(SAPENet)이 10월 28일부터 11월 17일까지 2019년 하반기 공개채용을 통해 지속가능한 사회와 사람중심경제를 만들어갈 역량 있는 인재를 선발한다.

세이프넷은 아이쿱생협그룹, 파머스쿱 그룹, 협력업체 협의회, 사회적경제기업 비영리조직으로 구분되는 157개의 서로 다른 조직들이 지속가능한 사회와 사람중심경제를 위해 모인 네트워크 생태계로, 2018년 11월 '아이쿱넷'에서 '세이프넷'으로 변화를 선언했다.

확대되는 불평등, 임시직을 비롯한 낮은 질의 일자리 확대, 실업률 증가와 같은 시대적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세이프넷은 부단한 노력을 하고 있다. 특히 하반기 채용에는 정규직 고용을 원칙으로 해 눈길을 끌고 있다.
 
▲정규직 고용 원칙 ▲예비엄마 돌봄 제도 ▲정년 후 노동기회 ▲경영상의 이유로 해고하지 않음 ▲2019년 최저시급 1만원 시대 선언 등 노동을 존중하는 사람중심의 일자리 구현을 위해 다양한 고용, 복지 제도를 확대해가고 있다. 

 
전남 구례와 충북 괴산에 조성한 식품클러스터, 자연드림파크에서 총 1039명(18년 12월 기준)의 일자리를 창출해 사람이 돌아오는 지역의 성공적인 모델을 보여주는 등 전국에 위치한 각 사업장을 통해 고용 인원도 꾸준히 확대해 지역사회의 균등한 발전에도 기여하고 있다.

비정규직 700만 시대에 세이프넷은 정규직 채용 원칙으로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어 내고 있다. 세이프넷은 2019년부터 법정 최저임금보다 20% 높은 최저시급 1만원을 실현해나가고 있으며, 고용시장 침체에도 불구하고 상하반기 2회 공채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상반기 채용에서 40개 법인, 20개 부문에서 총 44명을 모집했고, 이번 하반기에 8개 법인, 10개 부문에서 총 26명의 인재를 선발한다.
 
지원서는 17일까지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서 제출할 수 있고, 서류전형에 통과된 대상자는 1,2차 면접을 거쳐 12월 말 최종 입사가 결정된다. 모든 전형절차에서는 블라인드 채용 방식을 도입 편견이 개입되는 차별적인 평가요소를 제거하고, 직무능력을 중심으로 공정하게 인재를 선발할 계획이다.

19년 세이프넷은 친환경 유기식품을 넘어 치유와 힐링에 도움이 되는 라이프케어 서비스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이번 채용을 통해 새로운 인재들과 함께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만들어가기를 기대한다.

자세한 공고 내용은 채용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https://www.icoop.or.kr/recruit/)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유혜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