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여성생리대 문제 해결 나서야 한 목소리
정의당 "정부가 역학조사 해야 더 큰 재앙 막아"
생리대 함유 성분 표시, 정부민관조사단 구축 제안

유해 생리대 사태로 본 믿을 환경기업 없다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7-09-16 12:12:35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여성환경연대가 처음으로 국내 여성 생리대 위협성을 경고했다. 그리고 2년이 지났고, 박근혜 정부는 침묵으로 일괄된 입장을 보였다.

 

식품의약안전처의 자세 역시, 눈치 보기에 급급했다. 그리고 2년이 지난 지난달 생리대의 재앙은 터지고 말았다.

 

평소 환경, 녹색, 푸르름을 강조한 우리나라 대표적인 환경기업이라고 홍보전에 주력해온 기업조차 소비자들을 철저하게 기만했다.

차병원 여성질환 전문의들은 "여성질환은 줄지 않고 끊임없이 병원문을 여는 건, 당연한 일"이라며 "자신의 직접 진료한 여성중 상당수가 선천적인 질환이 아닌, 생리대 등 외부 요인(술, 담배 등)으로 인해 암을 초래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정의당이 생리대 안전성 문제에 대해 직접 팔을 걷어 부쳤다.

 

15일 이정미 정의당 대표, 추혜선 의원, 정의당 여성위원회는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에서 "생리대 안전성 조사와 건강역학조사를 위한 청원이 통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정미 대표는 "여성의 생명과 직결된 생리대 문제가 가습기살균제와 비슷하게 흐르게 되지 않을까 우려스럽다."며 "이런 유해성을 감추고 알면서도 침묵한 정부가 아닌 이젠 여성시민들이 직접 생리대 안전문제에 대해 안전성조사와 건강역학조사를 위한 청원까지 해야 하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여성의 건강은 스스로 지켜야 하는 사회구조에 탄식하며 국회 차원에서 강력한 진상조사와 역학조사까지 담당한 민관공동조사단

을 꾸려야 한다고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 추혜선 의원 등이 입장을 밝혔다. 

이 대표는 "정부 스스로가 역학조사를 하겠다고 나서야  하며 식약처가 아닌 국무조정실 산하에 민관공동조사단을 구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의당의 이같은 주장 배경에는 식약처가 자신들이 허가해 준 생리대의 안전성을 전수 조사하겠다는 것은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기는 격'이라는 입장때문이다. 이외에도 ▲생리대에 함유된 모든 성분 표시 ▲대안 생리대 사용 가능한 환경과 정책 마련 등을 촉구했다.

 

추혜선 의원은 "인터넷 포털에 검색하면 손 쉽게 발암물질 생리대 연관검색어로 뜬다."며 "지금까지 사회적 논의나 제도적 배려가 없었던 생리대 문제를 국민의 건강권의 문제로 인식하고 논의의 장을 제대로 만들어야 한다."고 청원 배경을 설명했다.


오김현주 정의당 성평등선대본부장은 "젊은 여성들은 생리로 부터 이중고를 겪을 정도로 선택권조차 위협받고 있다."면서 "40여 년 간 매달 1주일가량 생리를 해야 하는 여성들은 생리대 사용으로 생리통 등 말 못할 고통을 겪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위해물질 검출이 발표되면서 생리대 사용에 대한 우려와 불신이 더 큰 사회전반적으로 확대되고 있다."고 빠른 대책을 촉구했다.


정의당은 생리대 안전성조사와 건강역학조사 실시 청원 서명에 참여한 시민은 2427명이 달한다. 

 

한편 친환경 식품성 원료로 사용되는 면생리대 등이 급속적으로 판매가 되고 있다.

 

롯데마트, 이마트에 따르면, 올 상반기와 후반기 대비 친환경성 생리대를 더욱 깐깐하게 고르는 여성들이 전체 대비 40%이상 늘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