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원전오염수해상방출대응특별위원장 임명
일 정부 원전오염수 태평양 방출하려는 움직임

김한정 의원, 후쿠시마 방사능오염수 대응 책임맡아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9-09-20 14:25:46
  • 글자크기
  • +
  • -
  • 인쇄
▲김한정 국회의원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김한정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남양주을)은 20일, 더불어민주당 후쿠시마원전오염수해상방출대응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임명됐다.

최근 일본정부가 후쿠시마 원전오염수를 태평양에 방출하려는 움직임을 보여 태평양 연안 국가 등 국제사회의 반발을 사고 있다. 원전오염수가 방출되면 우리나라 바다뿐만 아니라 태평양 일대가 방사능 피폭으로 해양생태계 파괴는 물론, 국민 생명권에 치명적인 위협을 받을 수 있다.

20일,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원전오염수 문제에 대해 정부 및 국제사회, 민간과의 공동대응 필요성을 느끼고, 당내 특별위원회 구성을 의결했다.

위원장으로 임명된 김한정 의원은 정부와 민간단체 등과 대책을 협의하고, 10월 중에 환경단체, 원자력 전문가 등과 공동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향후 태평양 연안 국가와 국제적인 연대를 물론, 민간과 공동대응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 의원은 "일본법원은 후쿠시마 원전사고 책임자들에게 무죄를 선고했고, 일 환경성 장관은 방사능에 오염된 원전수를 태평양에 방류해야한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일본에게는 우리 바다, 더 나아가 태평양을 망칠 권리가 없다."고 말했다.

김한정 의원은 "미국에서도 민간을 중심으로 대응방안을 마련 중에 있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직결된 문제인 만큼 정부 및 국제사회, 관계 전문가와 연대하여 막아 내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