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장관, 코로나19 관련 폐기물 안전관리 상황점검
7개 지방(유역)장과 코로나19 폐기물 지역별 대응나서
향후 대응방안 등 논의, 신속한 처리 제2 감염병 차단
소독제 전용봉투, 방호복 등 관련 물품 문제없이 보급

차고 넘쳐나는 사용한 마스크 어떻게 처리?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20-02-27 15:03:04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전 국민들이 지난달부터 하루에 하나씩, 혹은 며칠씩에 하나씩 사용해도 지금까지 합치면 대력 25억개, 무게로 환산하면 30만kg을 훌쩍 넘는다.


그럼, 사용한 마스크는 안전하게 폐기(소각)되고 있는가.


이와 관련, 환경부는 국민들이 우려하는 부분을 신속하게 처리하도록 현황체크에 나서고 있다.


조명래 장관은 27일 오후 환경부 종합상황실에서 코로나19 관련 폐기물의 안전관리 현황을 점검하고 7개 유역(지방)환경청장과 향후 대응방안 등을 논의하는 영상회의를 주재했다. 영상회의에는 한강청을 비롯해 낙동강환경청, 금강환경청, 영산강환경청, 원주지방청, 대구지방청, 전북지방청장이 참석했다.

이번 회의는 23일 감염병 위기경보가 최고단계인 '심각'으로 격상에 따른 발빠른 대응 차원이다. 1월 28일 수립한 '코로나19 관련 폐기물 안전관리대책'을 추가로 강화 보완한 '코로나19 관련 폐기물 안전관리대책(제2판)'을 23일에 마련했다.
 

주요 보완사항으로는 격리된 환자의 음식물쓰레기도 격리의료폐기물로 처리하도록 명확히 하고, 확진 판정 이후 자가격리되는 경우 배출 폐기물을 격리의료폐기물로 안전하게 처리하도록 하는 절차 등의 내용이 포함돼 있다.


환경부는 23일부터 26일까지 코로나19 관련 의료폐기물 8만 6355kg을 적체없이 안정적으로 소각처리했다.
 

구체적으로는 병원 내 확진자의 격리의료폐기물 2만 8101kg, 자가격리 중 확진자로 전환되어 발생한 격리의료폐기물 2484kg, 우한교민 임시생활시설에 발생한 의료폐기물은 5만 5,770kg이다. 확진자 판정전까진 생활폐기물로 구분되나, 의료폐기물로 강화해서 처리 중이다.

 

환경부가 현재 전국 의료폐기물 소각시설의 처리 용량 등 여건을 점검한 결과, 아직까지 코로나-19 관련 의료폐기물 처리를 위한 용량에 문제는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2020년 1월 1일부터 감염우려가 적은 1회용 기저귀가 의료폐기물에서 제외됨에 따라, 전년 동월(2019년 1월) 대비 일반의료폐기물 발생량이 15% 가량 감소해 처리 용량에 여유가 생겼기 때문이다.
 
환경부는 의료폐기물 소각업체의 경우 변경허가 없이 허가용량(589.4톤)의 130%(766.22톤)까지 소각이 가능함을 고려한다면 여유 용량은 더 클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환경부는 자가격리자 중에 발생하는 폐기물의 안전한 처리를 위해 소독제와 전용봉투 등이 담긴 폐기물 키트(KIT) 5만 2249개를 무상으로 지급했다. 앞으로도 자가격리자가 급속히 증가하는 상황에 대비, 소독제와 전용봉투, 방호복 등 관련 물품도 추가적으로 확보해 문제없이 보급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코로나19 관련 폐기물 안전관리를 위한 각종 물품 지원과 코로나19 특별대책 이행으로 발생하게 되는 의료폐기물 처리업체의 영업손실보상, 방호복 지원 등을 위해 재정당국과 협의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조명래 장관은 "모두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코로나19 관련 폐기물의 안전관리가 철저하게 이뤄지도록 환경청과 지자체의 지역대책본부가 긴밀히 협력해 적극적인 대응을 바란다."라며, "특별히 관계 공무원과 폐기물 현장 작업자들의 노고에 감사드리고, 건강과 안전에도 더욱 신경써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