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석결과, 역대 최다 23만명 방문 흥행대박
한국관광공사 빅데이터 분석 23만 6천명 방문
외지 방문객 비율 54% 달해 전국 축제로 발전

관악구의 상징 귀주대첩 강감찬축제 흥행 질주

이은주 | jazz0814@hanmail.net | 입력 2019-12-26 08:19:55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이은주 기자]강감찬의 고장인 서울시 관악구가 올해 10월 개최한 '귀주대첩 1000주년 2019. 관악 강감찬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객관적으로 증명했다고 밝혔다.

 
구에 따르면 '강감찬 축제'의 개최효과를 과학 ·객관적으로 분석하고자 한국관광공사에 의뢰해 실시한 빅데이터 분석결과, 10월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방문객이 '역대 최다'인 23만 6000여 명에 달한 것으로 집계돼 흥행 대박을 치는 지자체 최대 축제임을 다시한번 확인했다.

하루 평균 7만 8900 명, 전체 23만 6000여 명이 다녀가면서 관악구 역대 최다 방문기록을 세우고 6억 8400만 원의 지역경제 활성화에 긍정적 효과를 거두었다고 밝혔다.

특히, 전체 방문객 중 외지 방문객이 54%인 12만 7000여 명으로, 46%를 차지한 관악구 방문객 10만 9000여 명보다 높게 집계돼 강감찬 축제가 전국 축제로 발돋움할 충분한 가능성을 보였다.

연령대별로는 10대~30대 방문객은 51%인 12만명, 40대~60대 방문객이 49%인 11만 6000명으로 나타나 청년층과 가족 단위의 방문객 비율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축제기간 발생한 경제적인 효과는 6억 8400만 원으로 나타났다. 특히 외지인 매출이 5억 2300만 원으로 내지인 매출 보다 225% 이상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강감찬 축제'로 인한 외부 관광객 유입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효과가 있음을 증명했다.
 

'강감찬 축제'는 관악구에서 탄생하고 성장한 귀주대첩의 영웅 '강감찬 장군'의 호국정신과 위업을 기리고, 고려의 찬란한 문화를 재조명하고자 개최하는 관악구 대표 역사문화 축제다.

올해는 귀주대첩 승전 1000주년을 맞이한 역사적인 해로 귀주대첩 전승행렬 퍼레이드, 역사포럼 학술대회, 강감찬 장군 추모제향, 팔관회 재현 등 역사성을 담은 콘텐츠를 대폭 강화했다.
 

또한 축제장을 고려마을로 탈바꿈 하는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해 주민들로부터 성공적인 축제라는 큰 호평을 받았으며, 빅데이터 분석결과를 통해 이를 객관적으로 입증했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내년에도 '관악 강감찬축제'의 위상을 강화하고 전국단위 대표축제로 발전시키기 위해 문화체육관광부 '문화관광 육성축제' 지정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다양한 문화·관광 사업을 통해 전국에 '강감찬 도시 관악'을 널리 알리고, 외부 관광객을 적극 유치해 지역경제 발전에도 적극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은주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