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5년간 454명에 달해! 전체 정원 대비 14.5%
총리실 소관 연구인력 2019년 8월까지 67명 떠나
14년부터 99명 101명, 78명, 72명, 104명, 91명

총리실 소관 연구기관 연구원 이직 잦아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9-10-16 09:50:20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국무총리실 소관 연구기관의 연구개발에 집중해야 할 내부 시스템 부족과 처우가 부실해 이직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년간 경제인문사회연구소 소관 연구기관의 연구인력 이직 규모가 연 평균 90명 이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김정훈 의원실(부산 남구갑)에서 경제인문사회연구회에 자료요청을 통해 받은 답변자료인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소관 기관별 연구인력 이직 현황'을 살펴보면, 2014년~18년까지 총 26개 연구기관의 이직 연구인력이 454명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소관 연구기관 연구인력 이직 현황을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4년 99명⇨2015년 101명⇨2016년 78명⇨2017년 72명⇨2018년 104명으로 3년 전부터 연구인력의 이직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2018년 한국조세재정연구원의 경우, 연구직으로 근무하던 회계산 9인이 대형 회계법인의 처우 개선(연봉 10% 인상 등)에 따라 집단이직했다.

더욱이 지난 5년간 이직한 연구인력의 규모는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정원과 비교했을 때 이직 수준을 가늠할 수 있었는데, 2019년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소관 연구기관의 정원이 총 3124명임을 감안 할 때, 5년간 이직한 연구인력(454명)은 전체 정원의 약 14.5%에 달하는 규모이다.

연구기관 정원(2019년 기준) 대비 5년간 이직한 연구인력의 비중이 가장 높은 기관은 정보통신정책연구원으로 34.8%(이직 39명/정원 112명)에 달했다.

다음으로 대외경제정책연구원 25.7%(이직 35명/정원 136명), 한국교육과정평가원 23.2%(이직 42명/정원 181명), 한국법제연구원 18.9%(이직 17명/정원 90명), 통일연구원 18.3%(이직 11명/정원 60명) 등의 순이다.


연구기관 연구인력의 이직이 이처럼 많은 이유를 살펴보면, 먼저 상대적으로 긴 박사학위 취득 기간에 따른 늦은 사회 진출과 짧은 근무기간을 들 수 있다.

같은 정부 연구기관인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소관 연구기관 연구인력의 경우 입사 시기가 35세인데 반해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연구기관 연구인력의 입사 시기는 37.25세로 2.25년 입사 시기가 늦었다.

정년은 오히려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연구기관 연구인력이 61세로 60세인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연구기관 연구인력 정년 보다 1년이 늦었다.

연구기관의 경우 정년연장 없는 임금피크제 일괄 적용과 국가과학기술연구회와 같은 우수 연구원(정년 65세) 제도 운영이 어려워 상대적 박탈감이 증가하고 이로 인한 대학 등으로의 이직이 가속화 되고 있다.

연구기관의 지방이전에 따라 가족 등과 떨어진 생활 및 이전 지역 내 기반시설 미비에 따른 불편사항 등으로 직원 이직률이 증가하고 있다.

김정훈 의원은 "연구인력의 이직으로 인한 결원 발생 시, 연구분야 전문인력 확보가 어려워 연구의 연속성 확보 및 안정적인 인력 운영 등에 애로사항이 발생하는 등 연구기관의 역량수준 저하 및 경쟁력이 약화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정훈 의원은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소관 연구기관 연구인력의 정년을 최소한 같은 정부 연구기관인 국가과학기술연구회와 동일한 61세로 1년 연장하고, 정원의 10% 내에서 우수 직원들에게는 정년을 65세로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안정적 연구활동 조성을 통해 연구인력 이직을 줄이기 위해서 중장기 대책으로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소관 연구기관 인건비 출연금 비중을 확대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근본적이며 중장기적인 연구인력 이직을 줄이기 위한 제고방안 마련을 주문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