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공개 전담협의체 지지
녹색금융 논의 참여 기업 녹색금융 지원 확대
유엔환경계획 금융이니셔티브(UNEP FI) 가입
금감원,신한,하나,KB,DGB금융,현대해상 등
환경부와 KEITI, 정부기관 처음 지지 승인

환경부, 기후위기 관리 녹색금융 지지 선언

추호용 기자 | | 입력 2020-06-01 18:06:04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추호용 기자]기후 변화가 심화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파리 협약 등 글로벌 대응이 강화됨에 따라 제품 생산 및 투자 등 경제적 의사 결정과 관련한 위험 요건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투자 및 대출 등의 의사 결정에 있어 기관들간 정보 공개 관행 불일치 등으로 위험의 비교·분석조차 어렵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금융안정화위원회(FSB)는 기후변화와 관련된 정보 공개시 적용되는 기업 및 금융기관의 정보공개 프레임워크 구축 및 권고하고 있다.

그럼, 기후변화 관련 위험 및 기회는 어느 정도인가. 저탄소 경제로 전환함에 따라 발생하는 전환위험(transition risk)과 기후변화의 물리적 영향과 관련된 물리적 위험(physical risk)이 존재하는 양면성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기회도 있다. 기업들이 자발적인 자원 효율성, 에너지 자원 확보, 녹색제품 기술 및 서비스, 회복탄력성 분야에서 기후변화에 따른 기회다. 이런 시장 흐름에 직시한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KEITI)은 국내 기관들의 기후변화 대응 의식을 높이고 환경정보 공개를 확대하기 위해 정부기관 중 최초로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공개 전담협의체(TCFD, 전담협의체)'의 지지를 선언했다.


전담협의체(스위스 바젤 소재)는 2015년 12월에 설립됐다. 우리나라를 비롯해 G20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장들의 위임을 받은 금융안정위원회가 일관성 있는 기후 관련 위험 정보공개를 통해 투자자들과 이해관계자들에게 녹색금융의 투자 의사 결정을 도와주는 기준을 개발하기 위해 만든 임시조직이다. 
  
녹색금융은 새로운 금융규제가 아니라 기후 환경 위험(리스크)에 대응해 기후 환경적 충격에 대비, 자산 다각화 등 외부충격에 대한 탄력성을 높이는 금융 경영전략이라는 점에서 중요성이 크다.

3년 전 전담협의체는 기후 관련 위험을 저탄소 경제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발생할 전환위험과 이상기후로 인한 물리적 위험으로 구분하는 권고안을 발표했다. 이 권고안은 전세계 1057개의 금융 및 비금융 기관이 지지를 선언했다. 유럽 EU회원국 영국, 프랑스, 스웨덴, 캐나다, 칠레, 일본, 벨기에 등 7개 정부 기관이 지지를 선언했다.

국내도 발빠르게 움직였다. 신한금융, KB금융 등 7개 기관이 2018년 9월부터 지지했고 올 3월 국내 제조업으로는 처음으로 포스코 POSCO도 지지했다.

환경부와 KEITI는 5월 초 전담협의체 누리집(www.fsb-tcfd.org)에 국내 정부기관에서는 처음으로 지지선언서를 제출 최종 승인을 받았다.

환경부는 이번 선언을 계기로 국내 기업들이 환경을 중시하는 기업가치 관리에 도움이 되는 것은 물론 기후변화 위기를 기회로 전환하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보고 있다.

KEITI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국내 금융산업 및 환경기업의 지속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5월 29일 '유엔환경계획 금융이니셔티브(UNEP FI)'의 지원기관으로 가입한다. 유엔환경계획 금융 이니셔티브는 UNEP과 금융기관간 협력 기구로, 금융기관이 지속가능성을 바탕으로 경영활동을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전 세계 300개 이상의 금융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국내는 금융감독원, 신한, 하나, KB, DGB금융, 삼성화재, 현대해상, DB손해보험 등 8개 기관이 가입했다.

 

김동구 환경부 환경경제정책관은 "녹색금융이 국제적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으며, 우리 기업과 금융계가 이에 잘 대응할 수 있도록 도움을 아끼지 않겠다."라며 "이를 위해 녹색금융의 기반이 되는 녹색분류체계를 확립하고 녹색산업 지원자금 확대, 환경기반시설 투자 활성화, 녹색금융 전문가 양성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추호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