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키지 안심스티커 부착, 박스 개봉확인가능
배달서비스 신뢰 강화…고객 안심과 제품 안전
서비스 및 품질 개선에 고객 의견 적극 반영

교촌치킨, "정직하지 않으면 담지 않겠습니다"

유혜리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9-12-09 13:02:57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유혜리 기자]국내 대표 치킨 프랜차이즈 교촌에프앤비㈜가 배달 패키지에 안심 스티커 부착을 도입했다.


최근 SNS와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 잇따르는 배달사고에 대한 주장과 이에 대한 내용이 연일 보도되면서 주문 음식이 안전하게 도착하지 않을지도 모른다는 고객의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에 교촌은 배달사고에 대한 고객 불안감을 해소시키고자 배달 패키지에 안심스티커를 도입했다. 고객들에게 더욱 안전한 제품을 제공해 배달 서비스의 신뢰도를 더욱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교촌 안심스티커는 정성과 믿음을 상징하는 손 모양의 그래픽 요소와 '정직하지 않으면 담지 않겠습니다'라는 문구를 담아 제작됐다. 스티커를 통해 박스 개봉 여부를 유관으로 확인 할 수 있어 고객이 주문제품을 안전하게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또 교촌 안심스티커 시행을 위해 기존 손잡이형 패키지 디자인을 손잡이가 없는 형태로 변경했다.

변경된 패키지는 더욱 심플하고 간결한 디자인과 함께 안심스티커와 잘 어우러지는 디자인을 하고 있다.

 

교촌 관계자는 "배달 서비스의 신뢰도를 강화하기 위해 교촌 안심스티커를 적용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이야기에 항상 귀를 열고 서비스 및 품질 개선을 위한 의견을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유혜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