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소하 정의당 의원, 24일 긴급 메시지 내놔
코로나 19로 인한 서민들의 생존권을 지켜야
의료 공백과 함께 잘 살펴야 할 '돌봄 공백'
감염병 유행 생존권 위협받는 취약계층 대책

코로나 19 , 사각지대 시민들 많다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20-02-24 15:01:05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코로나19 발병으로 산모와 응급환자, 중증환자들도 비상이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24일 오후 '코로나19' 관련 긴급메시지를 내놨다. 코로나19 감염병이 급기야 오늘 국회 본회의조차 취소되기에 이르렀다며 사실상 지역사회 대유행이 시작된 것이다고 우리 사회 전반에 위기일발이라고 밝혔다.
  
윤 의원은 "코로나19에 대한 강력한 대응 속에서 우리가 놓쳐서는 안 될 것이 있다."며 지역 사회 응급의료 공백이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특히 응급 환자와 중증 질환자, 산모 등에 대한 의료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환자 진료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했다.
  
전국적인 공통된 현상중 하나는 지역에 선별진료소를 만들어도 이를 책임질 의료인력을 구하기가 어려운 실정으로 특히 지방의 경우는 의료의 현실이 턱 없이 부족하다고 강조했다.

윤소하 의원은 "의료 공백과 함께 반드시 잘 살펴보아야 할 것이 돌봄 공백이다."며 "휴교·휴원이 되면 직장에 다니는 부모들은 돌봄에 대한 대책을 세우지 못해, 발만 동동 구르게 된다."고 대책을 촉구했다.


또한 소외계층도 우리 국민이라는 의식을 잊어버려서는 안된다며 서울역 근처 '쪽방촌'과 '노숙인 쉼터'도 돌봐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서울역 근처 무료급식소의 2/3가 폐쇄됐다. 매달 무료진료를 해온 상담소도 문을 닫았다. 당장 먹을 것은 없고, 감염의 불안은 커져만 간다. 감염병이 대유행하면 가장 먼저 생존권을 위협받는 취약 계층에 대해, 긴급지원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호소했다.

윤 의원은 "대통령께서 이번 사태와 관련,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특별금융 지원, 세 부담 완화 등을 제시했고, 각 부처도 대책을 내놓고 있지만, 이것만으로는 부족한 만큼. 추경도 적극적으로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소하 의원은 3개월간 한시적으로 직접 재정지출을 통한 '소득보전 비상대책' 수립을 적극 제안했다. 기업에 지원하는 고용유지 지원금 수준으로, 개인 자영업자, 자영업 알바, 프리랜서 노동자에게도 지원과 더불어 정부와 대통령은 헌법이 보장한 모든 권한을 사용해 코로나 19로 인한 서민들의 생존권을 지켜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