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본관 지하3층 비상대책 종합상황실
허식 부회장, 집행간부 및 부서장 20여명
대구·경북지역 물품지원 및 대응계획 수립

농협, 코로나19 관련 비상돌입

추호용 기자 | | 입력 2020-02-24 08:13:44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추호용 기자]농업계도 비상체계로 전환했다.


농협중앙회(회장 이성희)는 21일 서대문 농협중앙회 본관 비상대책 종합상황실에서 허식 부회장을 비롯한 집행간부 및 주요부서장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긴급 비상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대구·경북지역에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됨에 따라 해당 지역사회에 대한 지원과 향후 '심각'단계 상황에서 대응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마련됐다.


회의를 주재한 허식 부회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대구·경북지역 농·축협을 통해 마스크 5만 5000개, 손세정제 5000개 등을 우선 긴급 지원하고, 접촉 의심자 격리 및 해당 금융·유통점포 폐쇄 등에 대한 행동요령에 철저를 기할 것을 강구토록 했다.


지역사회 확산에 따라 '심각'단계에 준해 상황을 관리하고, 농업분야 사업이 위축되지 않도록 비대면거래를 활성화하는 동시에 화훼농가 지원을 위한 소비촉진운동도 지속 전개할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추호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