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 GFS 1,231명 포함, 직접고용·신규채용 등 1만명 이상

SPC GFS·호남샤니 '일자리 창출 유공' 대통령상

최진경 기자 | baji1020@naver.com | 입력 2019-12-23 14:24:29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최진경 기자]SPC그룹(회장 허영인) 계열사 SPC GFS와 호남샤니가 '2019 일자리 창출 유공 정부포상'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했다고 23일 밝혔다.

고용노동부가 주관하는 '일자리 창출 유공 정부포상'은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근로환경 개선에 앞장선 기업과 개인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SPC GFS는 2017년부터 현재까지 비정규직 근로자 550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고 장시간 근로 해소 등 근로여건 개선을 위해 681명을 신규 채용해 총 1231개의 일자리를 만들고 고용의 질을 크게 향상시켰다.

이 밖에도 직원들의 워라밸(Work Life Balance, 일과 삶의 균형)을 위해 시차출퇴근제를 시행하고 집중근무시간제 및 PC 오프제를 도입해 정시 퇴근을 적극 장려하고 있다. 또한 노사협의회를 구축해 노사간 파트너십을 향상하는데도 힘쓰고 있다.

 
호남샤니도 2017년부터 간접고용 근로자 정규직 전환 및 하도급 근로자 직접고용을 통해 일자리 안정화에 힘썼으며 주 52시간 근무 제도를 선제적으로 시행해 130여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근로문화 선진화를 위해 노력한 점을 높게 평가 받았다.

SPC그룹 관계자는 "고용 안정화와 일자리 질 향상에 대한 노력으로 정부 포상을 받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적극 동참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SPC그룹은 지난 3년간 신규 채용 및 직접고용, 정규직 전환 등을 통해 1만개 이상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진경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